ad26
default_setImage2
default_setNet1_2

도심 가로지르는 고속도로? … “지중화 아니면 백지화” 요구

기사승인 2018.05.02  09:19:40

공유
default_news_ad1
평택동부고속화도로 백지화 비상대책위 및 지역 주민들이 평택시청 앞에서 평택동부고속화도로의 지중화 및 사업 백지화를 요구하고 있다.

평택동부고속화도로 백지화 비상대책위 집회

“지중화 아니면 사업 백지화, 원점에서 논의하자”

지상에 고속도로 건설시 환경오염‧마을파괴 우려

평택시, 지중화‧백지화 모두 어렵다는 입장

[평택시민신문] 평택동부민자고속화도로 백지화 비상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박인성 목사‧보은 스님, 이하 대책위)가 지난 1일 평택시청 앞에서 100여 명의 주민들과 함께 집회를 열어 현재 추진 중인 평택동부민자고속화도로 사업을 백지화하고, 원점에서 관련 논의를 시민들과 함께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평택동부고속화도로는 소사벌지구 및 고덕국제화지구 등 평택의 대규모 택지개발로 증가되는 교통량의 흡수‧분산처리 필요성과 진위산업단지 등 주변 산업단지 발생 물동량 처리 필요성에 따라 민간투자사업(BTO) 방식으로 건설이 추진되고 있다. 현재 계획대로라면 용죽지구 용죽3지하차도부터 진위일반산업단지 부근 갈곶 교차로까지 총 15.37km를 잇는 4~6차선의 광역 교통축의 역할을 하게 된다. 평택동부고속화도로가 완공이 되면 북쪽으로는 영덕‧오산간 광역도로 및 용인~서울고속도로와 연결되고, 남쪽으로는 천안~평택 간 민자고속도로와 연결된다.

평택동부고속화도로 위치도

해당 고속도로로 인해 평택의 심각한 교통정체는 어느 정도 해소될 수 있게 될 전망이지만, 도로가 학교 및 아파트 밀집지역 근처를 지나고, 부락산 등 자연생태계와 자연부락을 관통하도록 설계돼 있어 인근 주민들은 평택동부고속화도로 일부 구간의 지중화(지하화)를 지속적으로 요구해왔다. 평택시의회에서도 지난해 12월 19일 평택동부고속화도로의 지하화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한 바 있다.

하지만 평택시와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인 한라건설이 지중화에 대해 미온적인 반응을 보인다고 판단한 주민 및 대책위가 사업의 백지화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대책위 공동위원장 박인성 목사는 “4~6차선 규모의 시속 90km의 동부고속화도로가 도심 한가운데로 가로지르는 것은 평택시민을 우습게 여기고 있는 것”이라면서 “(동부고속화도로와 이어지는) 동탄과 오산의 도로는 지하로 가고 있고, 용인-서울고속도로는 도심 외곽에 위치하고 있다. 그런데 유독 평택시의 동부고속화도로는 지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동부고속화도로는 전원주택단지를 가로지르고, 평택시를 양분화하며, 신규아파트 단지에 불과 20m밖에 떨어지지 않고, 소음과 분진을 만들어낸다”면서 “동부고속화도로는 백지화되야 한다”고 주장했다.

집회 이후 대책위는 평택시에 평택동부고속화도로 사업 백지화를 요구하는 건의문을 전달했다. 건의문에는 “도시가 팽창하면 도로를 반드시 건설할 필요가 있다”며 고속화도로의 필요성을 인정하면서도 지상화 형태의 평택동부고속화도로는 반대하는 내용이 담겼다. 그 이유로는 대책위는 ▲평택시의 일방적인 평택동부고속화도 건설 결정 ▲재난 시 비상대처 불가능 ▲인근 주거지역 재산적 가치 급락 ▲소음‧분진‧미세먼지 등으로 인한 환경오염 ▲부락산 등 자연환경 훼손 등을 명시했다. 이어 이들은 “평택동부화고속도로는 지중화로 건설하든지, 일반 우회도로로 계획을 변경하여 건설하든지 아니면 계획자체를 백지화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렇듯 평택동부고속화도로의 계획 지역 주민들의 항의가 이어지고 있지만 평택시 관계자는 “공사비용이 크게 증가하기 때문에 평택동부고속화도로의 지중화는 어렵다”며 주민들의 요구를 수용하기 힘들다는 입장을 보였다. 사업 백지화에 대해서도 “지금 백지화하기도 어렵다”고 밝혔다.

박은석 기자 webmaster@pttimes.com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평택시민신문 모바일 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최신기사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