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6
default_setImage2
default_setNet1_2

먹다 남은 조미김, “꼭 냉동고에 보관하세요”

기사승인 2019.08.20  18:35:38

공유
default_news_ad1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 조미김 보관방법 별 품질변화 조사

산패정도를 나타내는 ‘산가’, ‘과산화물가’ 수치 변화 측정

[평택시민신문] 지난 20일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이 가정에서 반찬으로 흔히 먹는 조미김을 개봉한 뒤에는 밀폐용기에 넣어 냉동고에 보관하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는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이와 함께 부득이하게 상온에 보관한

경우에는 1주일 이내에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6월4일부터 지난달 31일까지 시중에서 유통 중인 조미 김을 대상으로 개봉 후 보관방법 별 품질변화를 조사한 결과이며 ▲냉동고 ▲냉장고 ▲상온(차광) ▲상온(투명) 등의 순으로 기간경과에 따른 변화 정도가 적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참기름, 들기름, 옥배유 등 조미 김 표면에 처리된 기름성분의 산패정도를 나타내는 ‘산가’와 ‘과산화물가’ 수치에 대한 보관방법 별 변화를 살펴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 산가는 보관방법 별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으나, 과산화물가의 경우 1주일을 기점으로 보관방법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과산화물가는 자동산화에 따른 유지의 초기 산패를 나타내는 척도로, 과산화물가가 높아질 경우 영양적 가치가 감소하는 것은 물론 눅눅한 냄새와 독성이 발생해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먼저 투명한 용기에 넣어 상온 보관했을 때의 과산화물가 수치 변화를 보면, 초기 1.7meq/kg부터 8일 경과 후 10.6meq/kg로 서서히 증가하기 시작해 이후 20일까지 64.4meq/kg으로 급격하게 높아졌다.

반면, 냉동고에 보관한 경우는 8일 6.2meq/kg, 20일 9.4meq/kg 등으로 과산화물가 수치가 크게 변화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냉동고에 보관하는 것이 가장 안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보건환경연구원은 먹다 남은 조미 김을 보관할 경우 가급적 냉동고에 넣는 것이 바람직하며, 상온 보관 시에는 직사광선을 피해 서늘한 곳에 두고 가급적 1주일 이내에 섭취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도민들이 많이 먹는 식품에 대한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올바른 조미김 보관방법에 대한 조사를 했다”라며 “앞으로도 실생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조사를 통해 도민들의 보건 위생 안전을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변선재 기자 webmaster@pttimes.com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평택시민신문 모바일 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최신기사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