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6
default_setImage2
default_setNet1_2

평택시, 태풍 링링 대비 비상 대책 회의

기사승인 2019.09.07  13:56:24

공유
default_news_ad1

- 재해취약지역 등 피해지역 현장점검 및 신속한 응급복구 당부

[평택시민신문] 평택시가 제13호 태풍 ‘링링’ 북상에 따른 비상체계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7일 오전 6시에 정장선 평택시장 주재로 긴급 대책 비상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정장선 시장은 실·국·소장, 관계 부서장과 함께 부서별 강풍 및 집중호우에 따른 대비사항을 점검했다. 또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각 분야별 적극적인 대처를 주문했다.

앞서 급경사지 15개소, 대형공사장 58개소, 개발행위 허가지 59개소 등 총197개소의 재해취약지역 사전점검을 완료했다. 인명피해와 차량침수 우려지역 5개소에 대해서는 공무원과 자율방재단을 책임자로 지정해 긴급상황에 대비 중이다.

시는 50억 이상 주요 대형공사장 58개소를 포함, 총 1318개소의 공사장에 재난대비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해 관리하고 있다. 수산증양식장 63개소, 비닐하우스 3772동, 어선 31척(17척 대피, 14척 인양), 그늘막 132개소의 안전조치, 옥외광고물과 현수막 철거 및 보호조치 등 사전 예방 조치를 완료한 상태다.

시는 계속해서 태풍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긴급 상황 발생 시, 재난문자, SNS, 재해문자전광판 등을 적극 활용해 실시간으로 태풍 관련 정보를 전달할 계획이다.

정 시장은 “이번 태풍은 강풍과 폭우로 많은 피해가 우려 된다”며 “피해 접수 단계부터 꼼꼼히 챙겨 피해지역 현장점검과 신속한 응급복구 및 구호조치로 시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평택시는 지난 2일 태풍대비 부시장 주재 대책회의를 시작으로 6일 시장 주재 상황판단회의와 대통령 주재 긴급 점검회의를 개최한바 있다. 7일부터는 전 직원의 절반이 비상근무를 하며 태풍 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안노연 기자 webmaster@pttimes.com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평택시민신문 모바일 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최신기사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