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6
default_setImage2
default_setNet1_2

김용래 명인 농악인생 70주년 기념공연 ‘동행’ 성료

기사승인 2019.11.13  10:53:38

공유
default_news_ad1

예인들의 축하공연과 제자들의 헌정공연으로 구성
김용래 명인의 업적과 정신 기리는 기념무대 마련

[평택시민신문] 국가무형문화재 제11-2호 평택농악 인간문화재 김용래 명인 농악 인생 70주년 기념공연 ‘동행’이 지난 9일 평택 남부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성황리에 치러졌다.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이 후원하고 사단법인 국가무형문화재 평택농악보존회가 주관한 본 공연은 평택농악의 현 인간문화재인 김용래 명인의 농악인생 70주년을 기념하고 평택농악의 역사와 가치를 확립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번 공연은 김용래 명인의 예술인생 속에서 만난 예인들의 축하공연과 스승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담은 제자들의 헌정공연으로 구성돼 명인의 업적과 정신을 기리는 기념무대로 진행됐다.

1부는 남사당 놀이의 지운하, 진명환, 남기문 명인과 평택농악보존회의 ‘수문장굿’으로 막을 열었다. 김용래 선생은 벗들과 제자들의 신명난 농악소리에 맞춰 흥겨운 춤을 추며 무대에 올랐다. 70년 세월이 오롯이 담긴 선생의 춤사위는 많은 관객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했다.

이어 김용래 명인의 북소리를 올곧게 들어볼 수 있는 ‘고사굿’, 명인과 함께 오랜 세월 농악판을 주름잡던 오래된 벗들의 축하공연 ‘망년지우-동행’으로 이어졌다.

2부는 스승을 향한 제자들의 마음을 담은 헌정공연으로 평택농악을 새롭게 해석해 무대화한 모듬북 합주 ‘내월별곡’, 김용래 명인의 허튼상모와 멋드러진 춤사위를 재현한 평택농악의 젊은 전승자들의 ‘김용래류 법고놀이’, 그리고 다양한 진풀이와 버나놀이, 무동놀이가 돋보인 ‘평택농악 판굿’으로 마무리됐다.

평택농악보존회 인간문화재 김용래 명인은 “이번 공연을 준비한 제자들과 멀리서 찾아온 오랜 친구들, 그리고 오늘 이 자리에 함께 하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흥과 신명으로 살아온 저의 70년 농악인생을 많은 분들과 함께 기념할 수 있어서 기쁘다”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평택농악보존회 조한숙 보존회장은 “김용래 명인의 농악인생 70주년을 축하해주기 위해 먼 걸음을 해준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리며, 많은 분의 관심과 도움으로 ‘동행’을 성황리에 마무리하게 되어 기쁘다”며 감회를 밝혔다.

박민아 기자 webmaster@pttimes.com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평택시민신문 모바일 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최신기사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