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6
default_setImage2
default_setNet1_2

수도사에서 열린 원정리 잔치 한마당

기사승인 2019.11.25  18:11:13

공유
default_news_ad1

23일, 원효대사깨달음체험관 개관 2주년 맞아

수도사에서 주민 상생과 화합의 한마당 큰잔치

원효대사 무애무, 민요 등 다양한 공연 펼쳐져

여래무용단의 원효대사 무애무 공연.

[평택시민신문] 지난 23일 수도사(주지 적문스님)에서 열린 ‘주민 상생과 화합의 한마당 큰잔치’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이번 행사는 원효대사깨달음체험관 개관 2주년을 맞아 사찰과 지역이 상생하며 발전에 이바지하는 문화를 정착시키고자 마련됐다.

그동안 수도사는 ‘지역상생 위한 자문위원회’를 위촉하고 주기적으로 원정리 이장단과 간담회를 갖는 등 지역주민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있다.

여래무용단의 원효대사 무애무 공연.

또한 국내 대표 사찰음식도량으로서 마을 주민들에게 사찰음식을 지도하고 무애무 안무 등을 교육하며 상생에 힘써오고 있다.

행사에는 정장선 시장, 오명근 경기도의원, 강정구·이병배·이종한 평택시의원, 박정인 평택시 협치총괄지원관, 이계석 전 경기도의회 의장, 김기성 평택복지재단 이사장, 이용식 한국예총 평택시지부 회장, 오중근 더불어민주당 평택시 을지역위원장, 공재광 자유한국당 평택을당협위원장, 지역주민 등 300여 명이 참여했다.

마을 주민들이 퓨전국악단의 국악공연을 감상하고 있다.

이날 행사는 해군2함대 군악대 공연을 시작으로 원정 6리·7리 옛날사진 공모기획전 시상식, 원효대사 무애무 공연을 비롯해 웃음치료사‧국악‧비보잉‧마술‧민요 등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졌다.

특히 원효대사 무애무 공연은 여래예술단이 주민들과 함께 준비해 이뤄진 것으로 지역과 사찰이 상생하는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공연 외에도 원정 6·7리 옛날사진 공모기획전시회와 옥수수 고추장떡 등 먹거리 나눔, 연잎차 시음, 경품 추첨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됐다.

이날 적문스님은 인사말에서 “이 땅의 백성과 골목의 주민을 편안하게 한 원효대사는 사찰이 갖추어야 할 일차적인 책무가 공공성 확보라는 것을 일깨웠다”며 “마을골목이 희망이고 마을주민이 미래란 신념을 갖고 전통사찰의 개방성과 공공성을 실천에 옮기고자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정장선 시장은 축사에서 “공유와 상생의 가치의 중요성을 공감하며 사찰과 주민이 잘 활용할 수 있는 기반시설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원효대사가 해골물을 마시고 깨달음을 얻은 오도성지인 수도사는 지난 2017년 4월에 원효대사 깨달음체험관을 개관했으며 매년 만여명 이상이 방문하는 지역 대표 사찰이자 문화체험관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변선재 기자 webmaster@pttimes.com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평택시민신문 모바일 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최신기사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