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6
default_setImage2
default_setNet1_2

평택시 재난기본소득 시민 1인당 10만원 지급

기사승인 2020.04.01  14:14:07

공유
default_news_ad1

평택시, 1404억원 규모 코로나 추경 긴급 편성
시의회, 3~4일 원포인트 임시회 열어 신속 처리
“도 재난기본소득 내려오는 대로 함께 지급” 예정

[평택시민신문] 평택시민 모두에게 1인당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이 지급된다.

평택시는 코로나19로 인한 지역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재난기본소득 518억원 등을 포함한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지난달 31일 밝혔다.

이번 추경 예산안은 모두 1404억2800만원 규모로 일반회계 1053억5800만원(국·도비 259억3600만원 포함), 통복지구 도시개발사업 특별회계 350억7000만원으로 이뤄졌다.

구체적으로 보면 모든 시민에게 1인당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난해보다 매출이 20% 이상 감소한 자영업자·소상공인 2만여 명에게 100만원씩을 각각 지급한다. 또 교육·여가·운송 등 저소득층 프리랜서와 특수고용노동자 5600명에게는 1인당 최대 100만원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영업중단 행정명령 이행업소 긴급지원 7억원, 법인택시 운수종사자 처우개선 4억1600만원, 어린이집 휴원 장기화에 따른 운영비로 419개의 어린이집에 7억원이 각각 지원된다.

이에 따라 시의회는 원포인트 임시회를 오는 3~4일 열어 추경안을 신속하게 처리하고, 시는 추경안이 의결되면 지원이 필요한 분야로 즉시 지원하기로 했다. 다만 평택 재난기본소득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이 내려오는 대로 함께 지급하는 방향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김윤영 기자 webmaster@pttimes.com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평택시민신문 모바일 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최신기사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