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6
default_setImage2
default_setNet1_2

GTX C노선 연장되면 평택~삼성 44분, 평택~청량리 48분

기사승인 2020.07.15  10:29:01

공유
default_news_ad1

교통편의 크게 좋아질 전망
강남·강북 이동 한결 편리

4차 국가철도망 반영하려면 
평택시·정치권 노력 필요

광역환승센터, 환승주차장 등
환승이용객 위한 기반 준비해야

[평택시민신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노선의 평택 연장에 대한 관심이 날로 커지고 있다. GTX-C 노선이 평택까지 연장된다면 교통 편의가 크게 좋아져 평택의 정주여건이 향상될 것이라는 기대 때문이다.

14일 평택시에 따르면 GTX-C노선은 양주 덕정~청량리~삼성~수원 간 74.2km 구간으로 2021년 착공해 2024년 완공될 예정이다.

평택 연장은 GTX-C노선과 경부선을 이용해 수원역~병점역(화성)~오산역~지제(평택) 29.8km를 연장 운행하는 방안이다. 이 경우 평택시는 물론 수원시 이남지역, 화성시, 오산시까지 GTX의 혜택을 보게 된다.

특히 지제역이 SRT와 수원발 KTX, GTX 3개 고속철도가 교차하는 경기남부권 광역교통 허브로 거듭나고, 평택시는 차량 위주의 교통체계를 친환경 철도 중심으로 전환하는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평택 연장에 따라 체감할 수 있는 장점으로 서울 강남·강북으로 이동하는 시간이 획기적으로 줄어드는 것을 꼽을 수 있다. 구체적으로 지제역에서 삼성역까지 환승 없이 44분 만에 도착할 수 있다. 반면 광역전철 1시간37분(환승 2회), M버스 1시간 42분(환승 1회), 고속버스 1시간 21분(환승 1회)이 각각 걸린다.

강남뿐 아니라 강북으로의 이동도 빨라진다. 현재 광역전철을 이용해 청량리역까지 가려면 약 2시간이 걸리는데 GTX-C 노선을 이용하면 48분 정도면 충분하다.

 

경제성·재무성 모두 타당성 있어

평택 연장을 추진하는 데 필요 조건인 경제적 타당성도 기준인 1.02을 넘겼다. 평택시가 지난 6월 19일 연 ‘평택철도교통망 구축을 위한 타당성 검토 용역 최종보고회’를 열어 이런 결과를 발표했다.

용역 결과를 보면 재무성 역시 타당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사업별 운임 수입을 추정한 결과 GTX-C 노선 연장사업의 경우 연평균 241억원, 30년간 전체 7236억원의 운임수입이 발생되는 것으로 추산됐다. 김황배 남서울대 교수는 “기반시설을 정부라든지 평택시에서 재원을 지원해서 건설했을 때 운영비만 놓고 수익과 비용을 분석했을 때 R/C비(수익비용비)가 1.26으로 재무적 타당성도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평택 연장을 이루려면 대도시광역교통관리특별법 개정이 선결과제다. 이 법 시행령에서 광역철도 거리 기준을 규정하고 있는데 광역철도인 GTX-C노선은 서울시청 또는 강남역 반경 40㎞ 이내, 표정속도 50㎞/h 이상(도시철도 40㎞/h)까지만 운행할 수 있다. 지제역은 강남역에서 53.4㎞ 떨어져 있어 현행 거리지정 기준을 넘기므로 ‘4차 국가철도망계획’에 넣는 건 현실적으로 어렵다.

 

대광법 개정·경부선 이용 ‘투트랙 전략’

평택시는 ‘대광법의 광역철도 거리 기준 개정’과 ‘기존 경부선을 이용하는 방안’ 등 투트랙 전략을 구사한다는 계획이다. 3일 진행된 평택지역신문협의회 특별인터뷰에서 정장선 시장은 “대광법 시행령이 개정되지 않아도 광역철도 GTX-C 노선의 평택연장 구간을 일반철도를 이용하는 방식으로 추진하면 가능하다고 본다. 대광법 시행령을 개정해 서울시청 또는 강남역 반경 40km 이내인 광역철도 지정 기준을 변경하는 방안을 함께 추진하는 투트랙 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기존 노선을 이용하면 사업비를 지자체가 어떻게 분담할지가 관건이다. 평택 연장에 필요한 사업비는 1828억원이다. 대광법을 개정해 광역철도 거리기준을 변경할 경우 이 사업에 대한 재원부담은 국가 1280.2억원(70%), 경기도와 지자체가 274억3000만원씩 548억6000만원(30%)를 각각 부담해야 한다. 하지만 기존 노선을 이용할 경우 올해 말 선정된 민자사업자와 협의를 거쳐 경기도와 지자체가 사업비를 나눠 내놓아야 할 가능성이 높다.

 

평택시와 정치권의 노력 필요

평택시뿐 아니라 정치권의 적극적 노력도 필요하다. 용역보고회에서 김황배 교수는 “GTX-C 연장을 위한 대광법 시행령 개정 등을 위해서는 국회의원 등 정치권이 함께 힘을 모아 사업추진 공감대를 형성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21대 총선에서 당선한 홍기원(평택시갑)·유의원(평택시을) 국회의원이 국회에서 정책토론회를 열어 사업추진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사전 추진 의제를 피력하며 국토교통부에 광역철도 지정 기준의 변경을 요청하는 것이 필요하다. 홍기원 의원의 경우 국회 국토건설위원회에서 활동하게 돼 사업추진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보인다.

 

연장 이후 인프라도 고민해야

GTX 연장에 따라 제기될 문제점을 미리 파악하고 준비할 필요도 있다. 경기연구원이 2019년 2월 낸 이슈 보고서 ‘GTX 2라운드의 과제와 해법’을 보면 GTX-A 추진 과정에서 ▲노선 인접 지역 주민들이 소음·진동·안전 문제 제기 ▲타 대중교통에 비해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이용요금 ▲역내 수직이동에 소요되는 시간에 따른 이용자 불편 등이 문제점으로 꼽혔다.

또 경기연구원은 향후 GTX 노선을 개통할 때 ▲통근자 등을 위한 정기 요금할인권 도입 ▲엘리베이터 중심의 내부 수직 동선체계 마련 ▲광역환승센터 구축 등 대중교통 환승체계 마련 ▲승용차 환승객을 위한 충분한 환승주차장 확보 등이 필요하다고 봤다.

즉 평택시가 지제역 광역환승센터 구축과 환승주차장 확보 등 연장 이후 환승 인프라 구축을 지금부터 적극적으로 준비해야 한다는 것을 시사한다. 

김윤영 기자 webmaster@pttimes.com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평택시민신문 모바일 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최신기사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