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6
default_setImage2
default_setNet1_2

평택시 동선 공개 ‘오락가락’ 시민 불만 고조

기사승인 2020.09.02  11:51:53

공유
default_news_ad1

최소 공개 지침 관련 홍보 전무
문제제기 빗발치자 상호 등 공개

[평택시민신문] 평택 서부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는 가운데 평택시의 코로나19 정보 공개가 미흡해 시민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

1일 평택시에 따르면 시는 8월 15일 이후 확진자 동선을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지침에 따라 구체적인 상호명과 주소 등을 공개하지 않았다.

당시는 8.15 광복절 집회, 서울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가 평택 서부지역에 집중해서 발생하던 시기였다. 이런 상황에서 시가 구체적 내용은 뺀 채 ‘교회, 식당, 병원’ 등이라고만 적은 동선을 공개하자 많은 시민이 “이렇게 공개하면 사람들이 더 불안해한다”, “이런 식으로 동선 공개할 바에 그냥 하지 마라”며 비난을 쏟아냈다.

안중읍에 사는 김아무개(37)씨는 “우리 동네에 확진자가 나왔는데 마트라고만 알려주면 주민들은 불안할 수밖에 없다”며 “주민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직접 추적하다 보면 허위정보가 퍼질 수도 있고 결국 시민이 방역을 믿지 못하고 의심하게 된다”고 말했다.

“시민과 소통하려는 노력 부족” 지적에
방역당국 “시민의 언어로 정보 전달하겠다”

시민 불만이 빗발치자 평택시는 8월 29일부터 공개 범위를 아파트명, 접촉자 발생 장소까지 확대해 동선을 공개하기 시작했다.

그럼에도 시민 불만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류정화 네이버카페 평택안포맘 커뮤니티카페 운영자는 “평택시는 확진자 동선에 중대본 지침을 적용할 때에도 시민들의 문제제기로 지침을 바꿀 때에도 먼저 알려주지 않았다”며 “이런 위기 상황일수록 시민이 동요하지 않게 시민과 더 적극적으로 소통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류 매니저는 “평택시는 시민들이 과한 개인정보를 공개하라고 요구한다고만 생각하지 말고 시민과 소통할 수 있는 방식으로 정보를 제공하고, 끊임없이 질문이 나오지 않도록 상세한 설명을 매번 알림 시 넣어달라”고 촉구했다.

방역을 총괄하는 김영호 평택보건소장은 “코로나19 확산세가 동선 등의 정보를 제공하는 속도보다 빨라서 어려움이 있다”면서도 “동선 공개에 대한 시민 불만이 크다 보니 방역 상황을 검토해 시민의 언어로 전달하는 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동선 공개뿐 아니라 코로나 상황을 종합적으로 시민에게 알리고 시민 불안을 잠재우려면 보다 능동적인 대처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있다. 이은우 평택시민재단 이사장은 “시민이 불만을 제기하고 난 후 거기에 대응하는 소극적 행정으로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기 어렵다”며 “코로나19가 더욱 확산될 가능성이 높은 이때 시민이 무엇을 원하는지 먼저 생각하고 문제 해결 방안을 제시하는 적극적인 노력으로 시민 협조를 이끌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윤영 기자 webmaster@pttimes.com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평택시민신문 모바일 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최신기사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