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6
default_setImage2
default_setNet1_2

평택시, 평택복지재단에 기관 경고 조치

기사승인 2020.09.09  15:49:49

공유
default_news_ad1

쪼개기 수의계약 의혹에 직장 내 갑질 문제까지
해당관리자 징계도 요구 10일 인사위원회 예정

[평택시민신문] 평택시가 출자·출연한 기관인 평택복지재단이 쪼개기 수의계약, 직장 내 갑질 등의 문제<본지 9월 1일 자 10면 보도>가 있음이 밝혀져 평택시로부터 기관경고와 함께 관련자 징계 요구 등의 조치를 받았다.

평택시 복지행정과는 평택복지재단에 대한 조사를 벌여 7일 그 결과를 평택복지재단에 알리며 복지재단에 대한 경고, 관리자에 대한 징계 요구 등의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이에 복지재단은 앞으로 인사위원회를 열어 징계 대상 중 A씨에 대한 징계를 다루고, 또 다른 징계 대상인 B씨는 복지재단 이사여서 이사회에서 징계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조치 결과는 28일까지 시에 제출할 예정이다.

복지재단은 8일 김준경 이사장 주재로 전 직원 간담회를 열어 직원 의견을 청취하는 등 내부 수습에도 나섰다.

이에 앞서 평택복지재단은 장애인고용장려금으로 받은 예산 1억4000여 만원 중 8000여 만원을 들여 청사 리모델링을 진행하며 ‘쪼개기’ 수의계약 의혹에 휩싸였다.

시 복지정책과
​“갑질 문제는 개선방안 찾는 중…문제 해결은 복지재단 노력에 달려”

시민·복지단체 관계자들
“핵심 실무자들이 바로 징계 대상자 관리감독기관인 시가 결자해지해야

여기에 지난 4월과 7월 2차례에 걸쳐 복지재단 직원들이 일부 간부 직원의 갑질, 직장 내 괴롭힘 등의 문제를 제기한 사실까지 알려지며 시민사회단체와 복지단체를 중심으로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김대환 복지정책과장은 “직원들 일대일 면담을 하는 시간이 필요했고 코로나·태풍 등으로 신속하게 처리할 여건이 안 된 데다 어느 한쪽에 치우치지 않으려고 고심하다 보니 조치가 늦어졌다”며 “갈등을 치유하고 해결하려는 노력을 통해 운영상 문제를 다시 확인하고 점검하는 계기로 만들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김 과장은 “갑질 문제에 관해서는 소통시스템, 갑질 예방 가이드라인 등 개선방안을 찾고 있다”며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지는 복지재단의 노력에 달렸다”고 덧붙였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다수의 복지시설·단체 관계자들은 “징계 대상자가 인사위원회를 담당하는 부서의 장이고, 설사 업무 배제를 한다 해도 오랜 기간 해당 업무를 총괄해온 점에 비춰볼 때 인사위원회 결정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 관계자들은 “시가 적극적으로 해결하려는 의지가 있는지 의문이 든다”며 “지금이라도 공신력있는 기관 또는 인사를 참여케 해 이번 징계가 형식적인 절차로 끝나지 않게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은우 평택시민재단 이사장은 “발생한 문제를 해결하지 못해 복지재단이 경고를 받고, 징계 대상자가 인사위원회 업무를 관장하는 부서의 장인데 복지재단이 문제해결능력이 있다고 평택시는 보는가”라며 “관리감독기관인 시가 조사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결자해지의 자세로 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윤영 기자 webmaster@pttimes.com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평택시민신문 모바일 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최신기사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