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6
default_setImage2
default_setNet1_2

가라앉지 않는 평택복지재단 논란

기사승인 2020.09.16  11:43:55

공유
default_news_ad1

새벽까지 한 복지재단 인사위
직장내 괴롭힘 문제 조사해

[평택시민신문] 쪼개기 수의계약, 직장내 괴롭힘 등이 제기돼 평택시로부터 기관 경고를 받은 평택복지재단을 둘러싼 논란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15일 평택시 등에 따르면 평택복지재단은 지난 10일 오후 1시 인사위원회를 열었다. 이날 인사위는 평택시가 재단에 대한 조사를 벌인 결과를 평택복지재단에 알리며 복지재단에 대한 경고, 관리자에 대해 징계 요구 등의 조치를 취한 데 따른 것이다. 
다음날인 11일 새벽 1시까지 이어진 인사위는 직장 내 괴롭힘 등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 이에 따라 시가 요구한 관리자에 대한 징계 등은 다음 인사위에서 다루게 될 전망이다. 복지재단은 관리자 징계 등 조치 결과를 28일까지 시에 제출해야 한다. 

사회복지사협회 입장문 내고
“진상조사·재발방지책 요구”

평택시민재단, 고소고발 준비 중
“평택시 문제해결 의지 안 보여”

인사위가 징계 등을 다루지 않고 조사만 하고 마무리되자 복지·시민단체들은 다소 온도 차가 있는 반응을 내놓았다. 
평택시사회복지사협회는 11일 운영위원회를 열고 “추후 열릴 복지재단 인사위 결과를 지켜보고 필요에 따라 다양한 해결 방안을 모색하겠다”는 비교적 온건한 입장을 밝혔다. 
협회는 “복지재단 내에서 일어난 직장 내 괴롭힘 사태는 매우 중대한 사안이므로 철저한 진상조사와 재발 방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이와 함께 복지재단의 분명한 입장 표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반면 평택시민재단은 11일 평택시가 해결 의지가 없다며 관련자들에 대한 형사 고발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은우 대표는 “복지재단은 평택시의 출자·출연기관”이라며 “그런데 시가 주어진 권한을 행사하지 않고 시간만 끌고 있는 행태를 보면 문제해결의 의지가 있는지 개탄스럽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20일 무렵까지 평택복지재단 비리 제보를 접수해 형사 고발을 할 계획”이라며 “평택시의 의지가 빈약하기 때문에 수사를 통해 정리하는 것이 맞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윤영 기자 webmaster@pttimes.com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평택시민신문 모바일 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최신기사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