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6
default_setImage2
default_setNet1_2

4대 강력범죄 발생 전국 1위 ‘평택서’

기사승인 2020.10.07  14:54:12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난해 살인 8건 등 6539건…2016~2019년 연속 1위 차지

[평택시민신문] 전국 255개 경찰서 중 4대 강력범죄 발생 1위를 평택경찰서가 차지했다.

소병훈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광주시갑)이 분석한 4대 강력범죄 경찰청 자료 현황에 의하면 지난해 살인‧강도‧절도‧폭력 등 전국 주요 4대 강력범죄 발생 건수는 총 47만5479건으로 하루 평균 1303건의 4대 강력범죄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범죄 유형별로는 폭력이 28만7257건, 절도 18만6649건, 강도와 살인이 각각 798건과 775건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11만6075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서울 9만7199건, 부산 3만5283건, 인천 2만9705건, 경남이 2만8628건, 대구 2만2705건 등의 순이었다.

전국 관할지 경찰서별로 보면 255개 경찰서 중 4대 강력범죄 발생 1위는 총 6539건이 발생한 평택경찰서였다. 부산진서(5751건), 경기 수원남부서(5635건), 서울 영등포서(5464건), 서울송파서(5425건), 경기 부천원미서(5257건)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평택서는 최근 4년간(2016-2019) 4대 강력범죄 1위를 차지했다.

4대 강력범죄 발생 상위 경찰서 10곳 중 경기도가 6곳을 차지하였고 서울 2곳, 부산과 인천이 각각 1곳이었다.

이들 4대 강력범죄 발생 검거율은 77.2%였으며 유형별로는 절도가 60.8%로 가장 낮은 검거율을 보였다.

김윤영 기자 webmaster@pttimes.com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평택시민신문 모바일 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최신기사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