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6
default_setImage2
default_setNet1_2

수능 12월 3일 예정대로 치른다

기사승인 2020.10.14  16:46:37

공유
default_news_ad1

- 교육부, 대입시험 관리 계획 발표

시험장 인원 축소·칸막이 설치
수능 일주일 전 원격수업 운영

[평택시민신문] 교육부가 사회적거리두기 3단계 상황에서도 예정대로 12월 3일 수능을 치르겠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지난달 28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브리핑실에서 2021년 대학수학능력시험 관리 계획을 발표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올해 수능은 12월 3일 치러지며 안전한 응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교육청·학교와 함께 강화된 방역조치를 시행해 나가기로 했다.

이에 따라 수능관리 계획은 교육부·질병관리청·한국교육과정평가원 ‘합동 상황관리반’을 운영하고 시도별 지원자의 확진·격리 추이와 규모를 지속적으로 점검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수능 시험장과 시험관리인력을 늘리기로 했다. 일반 수험생 시험실은 기존 28명에서 최대 24명으로 인원을 조정했으며 책상마다 칸막이를 설치하기로 했다.

또한 시험장 학교마다 의심 증상을 보인 수험생을 위한 최소 5개의 유증상자 별도 시험실을 준비하고 자가격리자를 위한 별도의 시험장도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역사회 감염과 학교 내의 갑작스러운 확진자 발생 등을 막기 위해 수능 일주일 전인11월 26일부터 전국의 모든 고등학교 수능 고사장으로 제공되는 학교는 원격수업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평택교육지원청 등도 방역대책 마련에 힘쓰고 있다. 현재 평택이 속한 34시험지구(평택·안성)는 총 5957명의 학생이 시험을 치를 예정이다. 밀집도 조정에 따라 지난해보다 시험장이 하나 늘어난 16개교에서 대입이 치러지며 칸막이 구입·설치 등이 이뤄지고 있다.

평태교육지원청 관계자는 “인원배치 계획과 정확한 방역 가이드라인은 협의 중이며 아직 세부적인 내용은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안노연 기자 webmaster@pttimes.com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평택시민신문 모바일 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최신기사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