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6
default_setImage2
default_setNet1_2

평택해경, 고장으로 표류하던 낚시유선 구조

기사승인 2019.10.10  17:44:06

공유
default_news_ad1

추진기에 폐그물 걸려 표류...승객 44명 전원 무사 구조

6일 평택해양경찰서 경비정이 폐그물에 걸려 고장이 난 낚시유선 승객을 이송하고 있다.

[평택시민신문] 평택해양경찰서(서장 김석진)는 지난 6일 오전 11시 41분쯤 경기도 화성시 입파도 북동쪽 약 2해리(약 3.7킬로미터) 해상에서 표류하던 낚시유선에서 승객 44명을 구조했다.

해당 선박은 6일 오전 5시쯤 인천광역시 남항에서 출항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출항 후 추진기에 페그물이 걸려 표류하던 상태였다. 선박에는 선장 및 선원 2명, 선박 관계자 1명, 승객 44명 등 총 47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해경은 오전 10시 41분쯤 평택해상교통관제센터를 통해 사고 신고를 접수하고 경비정 1척(P31정)과 평택해경 구조대를 현장으로 급파했다.

오전 10시 53분쯤 현장에 도착한 평택해경 경비정(P31정)은 오전 11시 41분 승객 44명을 경비정으로 옮겨 안전 해역으로 이송됐다. 승객들은 이후 오후 12시 37분 인천해양경찰서 경비정에 인계돼 인천항으로 이송됐다. 선장‧선원‧선박관계자는 낚시유선 예인을 위해 선박에 잔류했다.

평택해양경찰서 관계자는 “추진기에 폐그물이 걸려 고장이 난 것으로 추정되며 다행히 해상 날씨가 좋아서 대형 사고로 이어지지 않았다”며 “항해 중에 항로를 항상 주시하고, 장비 점검을 철저히 해야 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안노연 기자 webmaster@pttimes.com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평택시민신문 모바일 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최신기사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