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6
default_setImage2
default_setNet1_2

쌍용자동차 노사, 경쟁력 확보 위한 쇄신방안 마련

기사승인 2019.12.26  10:54:13

공유
default_news_ad1

상여금, 성과급, 생산격려금 반납 및 년차 지급율 150%→100% 변경 등
복지축소에 이어 인건비 절감 등 강도 높은 쇄신 방안 내부 동의 추진  
자동차 산업 변혁 대비 노사 상생모델 통한 고용안정 및 미래 경쟁력 확보

[평택시민신문] 쌍용자동차 노사가 지난 19일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추가적인 경영쇄신 방안을 마련하고 이 방안에 대한 내부 동의 절차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쌍용자동차는 경쟁심화에 따른 판매감소 여파에도 불구하고 미래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지속적인 투자확대로 인해 불가피하게 재무적인 어려움을 겪은 바 있다.

이에 쌍용자동차 노사는 미래 대비를 위해 재무구조를 시급히 개선하고 시장의 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지난 9월 복지 중단 및 축소에 이어 금번 인건비 절감 등 고강도 경영 쇄신책을 마련했다.

주요내용은 △상여금 200% 반납 △PI 성과급 및 생산격려금 반납 △년차 지급율 변경 (150%→100%) 등이다.

지난 9월 쌍용자동차는 복지 중단 및 축소 등 경영쇄신을 위한 선제적인 방안에 합의 한 이후 회사 전 부문에 걸친 근본적인 체질 개선과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고강도 경영 쇄신책을 추가적으로 검토해 왔다.

이는 미래자동차 시장과 관련한 패러다임 전환으로 전통적인 밸류 체인이 변하고, 파괴적 혁신이 진행되는 자동차산업의 대전환기를 맞아 쌍용자동차가 새로운 기회를 창출하기 위한 선제적인 조치의 일환이다.

앞으로도 쌍용자동차 노사는 그 동안 이어온 상생의 노사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고 회사의 성장과 고용안정이라는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해 제품경쟁력 확보와 판매 증대에 더욱 박차를 가해 나갈 계획이다.

쌍용자동차 예병태 대표이사는 “새로운 기회 창출을 위한 선제적인 쇄신방안은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을 공고히 하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상생과 협력의 노사관계 모델이 자동차산업의 경쟁력 향상의 좋은 선례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민아 기자 webmaster@pttimes.com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평택시민신문 모바일 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최신기사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