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26
default_setImage2
default_setNet1_2

위기의 쌍용차…마힌드라 ‘경영권 포기’ 시사

기사승인 2020.06.17  10:20:06

공유
default_news_ad1

마힌드라 사장 “새로운 투자자 필요”
쌍용차, 비핵심자산 매각 등 자금 확보
노사민정협의체 구성해 지원방안 논의

[평택시민신문] 쌍용자동차의 대주주인 마힌드라앤마힌드라가 경영권을 포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쌍용차에 비상이 걸렸다.

현지시각 12일 로이터 통신은 파완 고엔카 마힌드라 사장은 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 손실을 줄이기 위해 쌍용차의 경영권을 포기할 계획이라고 전날 기자들에게 밝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고엔카 사장은 “쌍용차는 새로운 투자자가 필요하다”며 “새로운 투자(자) 확보가 가능한지 알아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투자자가 온다면 자동적으로 우리의 지분율이 낮아지거나 새로운 투자자가 우리의 지분을 사들일 수 있다”며 “비용 절감, 자본지출 우선순위 재설정 등 코로나19 대유행에서 벗어나기 위한 광범위한 구조조정 노력의 일환으로 향후 12개월 동안 손실을 유발하는 모든 사업을 재검토할 것”이라는 아니쉬 샤 마힌드라 부사장의 말도 인용했다.

지난 2011년 쌍용차를 인수한 마힌드라는 지분의 75%를 보유한 대주주지만 지난 4월 2억5800만 달러(약 3103억원)의 연결 순손실을 이유로 당초 약속한 2300억원의 투자 계획을 철회하면서 쌍용차를 포기하려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특히 지난달 15일 감사업체인 회계법인 삼정케이피엠지가 유동부채가 유동자산보다 5900억여 원을 초과했다는 이유로 쌍용차의 재무제표에 대한 감사의견을 거절하는 일까지 벌어지자 기업 존립에 대한 우려가 더해진 상황이다. 신차 출시가 부재한 상황에서 13분기 연속적자를 기록하는 등 실적 부진이 이어지는 현 상황을 감안하면 미래를 장담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자구책으로 쌍용차는 지역별 서비스센터‧물류센터 등 비핵심 자산을 매각해 자금을 확보하고 있다. 쌍용차는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 4월과 5월 각각 부산물류센터와 서울 구로동 서비스센터를 매각해 총 2060억여 원의 자금을 확보한 바 있다.

정장선 시장, 홍기원(더불어민주당, 평택갑)‧유의동(미래통합당, 평택을) 국회의원, 문성현 대통령직속 경제사회노동위원장, 예병태 사장, 정일권 노조위원장 등은 지난달 8일 노사민정 협의체를 구성하고 경영정상화를 위한 방안을 논의하는 등 지역에서도 쌍용차를 살리기 위한 여러 노력이 이뤄지고 있다. 

안노연 기자 webmaster@pttimes.com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평택시민신문 모바일 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4

최신기사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